기황후 바얀 후투그, 새를 토막내 죽이는 잔인한 본성..


기황후 드라마에 또 한명의 악녀가 탄생했습니다. 악역 타나실리(백진희)와는 다른 바얀 후투그(임주은)의 두 얼굴.

기황후 출연 단 2회만에 인상깊은 악녀의 모습을 들어냈네요.

겉으로는 여리고 착한 황후의 모습을 보이지만 속으로는 잔인함을 품고 있는 캐릭터였군요~

원순제 타환과의 첫날밤을 보낸 바얀 후투그를 보면서 정말 착한 황후인지만 알았습니다.

"바얀 미안하오~, 내 사과는 이게 마지막이오"

"바얀이라고 신첩 이름믈 불러준 것으로 족하옵니다"


그런데 기비(奇妃) 기황후의 아들의 밥에 독을 넣으면서 악녀본능이 서시히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기황후 바얀 후투그의 악녀모습과 여린모습]


바얀 후투그는 겉과 속이 다른 모습을 보이면서 기황후의 또 다른 밉상캐릭터로 자리잡기 시작했네요.

특히 탈탈이 바얀 후투그의 무서운 실체를 밝히는 장면은 기황후 39회의 중요장면이라고 생각되네요.



탈탈을 보고 오라버니라며 반기는 바얀의 모습..참으로 착한 여동생의 모습이었어요.

이어 탈탈이 젖먹이 황제를 독살하려는 바얀에게 하대를 하며 꾸짖는 장면이 이어졌습니다.

바얀은 어린시절 새소리가 씨끄럽다며 새를 토막내어 새장에 넣어두었다며 투기심이 강하고 잔인했다고 밝혔네요.

이때 표정이 싹~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이어지는 장면...

탈탈이 나가고 난뒤 그를 바라보면서 던진 한마디

"미췬~~~~~" 헉!!!!


그 당시 이런 말을 사용하지는 않았겠지만 드라마 흐름상 바얀 후투그의 본성을 알 수 있는 대사 한마디였습니다.


앞으로의 기황후를 이끌어갈 힘을 가진 악녀 캐릭터 바얀 후투그..

단 2회만에 인상깊은 악녀로 자리잡은 바얀 후투그 때문에 남은 이야기가 더 궁금해 집니다.




참고글 : 기황후 바얀 후투그(임주은), 첫 등장부터 인상깊은 모습



신고
Posted by 다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황후 바얀 후투그 임주은 첫 등장부터 인상깊은 모습


요즘 기황후 보는 재미에 푹 빠져 있습니다. 

앞으로 몇회 남지 않았는데 남은 이야기가 궁금해지는군요.

기황후는 고려출신 기승냥이 원나라에 공녀로 끌려가 황후가 되는 과정을 그리는 드라마라는 것을 알면서도 과연 기첩여가 기황후가 될 수 있을까 라며 즐겨보고 있습니다.


어제는 원순제 타환의 첫번째 황후 타나실리가 죽음을 맞이하면서 이제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기 시작했는데요.나중에 황후가 되는 기첩여를 견제하는 황태후와 백안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했습니다.





황태후는 백안과 기첩여를 이간질 시키는데 성공..황실과 사돈을 맺자 했고 백안은 원나라의 황후는 몽골족이 아니면 황후로 삼을 수 없다며 새로운 인물 바얀 후투그를 등장시키게 됩니다.어제 바얀 후투그(임주은)은 약 5분 가량 등장했지만 꽤 인상깊었습니다.



타환은 바얀 후투그에게 '황후로 간택되는 일은 없을 것이다' 라며 냉랭한 반응을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바얀 후투그는 '저를 간택하게 될 것이다. 폐하가 저의 마음에 들어 다행이다' 라며 당돌한 반응을 보였죠~



폐하 앞에서도 기죽지 않는 만만치않은 카리스마를 보여준 바얀 후투그(임주은)

바얀 후투그라는 인물은 겉으로는 기첩여를 도와 평화를 지키지만 속으로는 다른 뜻을 품은 캐릭터라 합니다. 앞으로 기황후를 괴롭히는 새로운 인물의 등장을 알리는 장면이었습니다.






신고
Posted by 다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